[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개별 콘텐츠 기업이 저작권을 생산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저작권 문제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부의 다양한 저작권 지원 정책이 종합적으로 안내되는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가 주최하고, 한국저작권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문화정보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문화콘텐츠 기업 대상 ‘2019 년 저작권 지원 사업 합동설명회’ 가 20 일 오후 2 시, 한국저작권위원회 서울사무소(16 층, 서울역 11 번 출구) 에서 열린다.

이번 설명회에선 올해 저작권 지원 사업 4 개 분야 ( △ 저작권 역량 강화 △ 저작물 이용 활성화 △ 저작권 보호 △ 저작권 해외 진출), 23 개 사업을 주관하는 각 기관들이 사업 내용과 참여 방법 등이 설명된다.

또한 참가자와의 질의응답을 통해 참가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어 저작권 지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활용한 수혜기업(3 개 업체) 이 직접 이용사례를 발표해 경험과 성과를 나누고, 콘텐츠 기업이 알아야 할 저작권에 대한 유익한 정보도 함께 나눈다.

불공정거래 행위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저작권 전문변호사가 저작권 공정거래 법률상담 서비스 내용( 저작권 계약 사전검토 등) 과 저작권 불공정거래 행위 관련 지원 사례를 소개해 창작자의 저작권 관련 협상력을 높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한다.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별도로 마련된 저작권 상담 공간에서 국내외 저작권 관리, 저작권 침해 대응, 공공저작물 활용 등 기업별 맞춤형 1:1 상담도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 이번 설명회를 통해 저작권 지원 정책을 더욱 많은 콘텐츠 기업들에 알림으로써, 기업들이 여러 가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 면서 " 문체부는 관계 기관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우리 콘텐츠업계의 저작권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저작권으로 인한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