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가 자신이 재직 중인 의대에 아들을 편입시키기 위해 면접시험 답안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해임됐다.

19일 부산 고신대학교 등에 따르면 고신대 학교법인 고려학원은 지난달 말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대학 의대 산부인과 김모(58) 교수를 2월 12일자로 해임했다.

김 전 교수는 지난해 1∼2월 고신대 의대 편입학 전형의 면접시험 문제 몇 개를 미리 빼내 자신의 아들에게 전달했다.

아들은 이 학교 편입 지원자였다.

이 같은 사실은 면접 중 한 지원자의 답변을 수상하게 여긴 면접관에 의해 발각됐다.

고신대 의대 편입학 전형 면접은 교수 2명이 지원자에게 문제를 주고 대화를 주고 받는 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교수들이 면접 준비를 하며 답안과 채점 기준 등을 정리하던 중 ‘오답’이 나중에 발견된 경우가 있었는데, 지원자 중 한 명이 면접에서 그 오답을 그대로 읊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당시 면접관들은 문제 유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면접을 중지하고 해당 지원자에게 불합격 결정을 내렸다.

고신대 당국은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했다.

수사 결과 해당 지원자는 김 전 교수의 아들이었으며 부산 시내 다른 대학에 재학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 측은 김 전 교수에게 면접 문제를 몇 개 메모해 준 것으로 밝혀진 직원을 정직 3개월 징계 처분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교수들이 출제한 문제를 복사해 전달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따.김 전 교수와 A씨는 징계위원회 조사 과정에서 문제 유출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