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동욱이 조부와 논란에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조부 신호균 씨와 재산논란에 휩싸인 신동욱이 출연해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신동욱은 "조부 본인께서 시키신 대로 내 이름으로 집 명의를 처리했다.나는 계속 거절했지만, 조부가 막무가내로 집을 주셨다"며 "조부께서는 재산으로 가족을 많이 괴롭혔다.때문에 받으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반면 조부는 "내가 몸이 좋지 않아 손자인 신동욱에게 '나를 부양하겠냐'고 물었더니 손자가 그러겠노라 했다"며 "그래서 집을 줬는데, 집만 받고 연락이 안 됐다"고 상반된 입장을 펼쳤다.

제작진이 찾은 법무사 사무소 관계자는 "할아버지가 거동이 불편하셔서 우리가 동사무소로 모시고 가 인감증명서를 받을 수 있게 도와드렸다"며 "위임장에 도장 찍고 확인 서면을 받으면서 '동의해주시는 거 맞냐'고 묻자 '넘겨주시는 거 맞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이렇게 양측의 주장이 엇갈린 가운데, 신동욱과 조부가 고소를 취하하고 합의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조부는 "배우라는 직업이 시간이 제일 많은 줄로 생각했다.그렇게 생각했는데 바빠서 못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제 이해한다"며 "나이가 많아지고 생각하는 것이 짧다.손자가 낫고 할아버지가 못돼서 미안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동욱은 "지금 받은 상처가 크긴 한 것 같다.말도 안 되는 거짓말 때문에 없는 사실을 말씀하셔서 불거진 것이지 않나. 그거로 인해 받은 상처가 아물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신동욱은 조부를 상대로 '효도 사기'를 벌였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신동욱의 조부는 "손자에게 집 두 채와 대전에 있는 토지 2500평을 주기로 했는데 손자가 자신을 속이고 토지 전부인 1만 5000평을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이후 소속사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법률대리인 신율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과거 신동욱 씨의 조부는 아내, 아들, 손자 3대에 걸쳐 가정폭력, 폭언, 살인 협박은 물론 끊임없는 소송을 진행하며 신동욱 씨를 비롯해 가족 구성원들에게 깊은 상처를 입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