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손혜원 의원(사진)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은 19일 오전 대전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에 수사관을 보내 손 의원을 둘러싼 투기 의혹과 관련한 컴퓨터와 서류, 직원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아울러 전남 목포시청에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의 자료들은 임의 제출을 받을 수 없어 영장의 형식을 빌려 자료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어떤 자료가 있는지 직접 분석해 향후 수사에 참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