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올 상반기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8000 여 가구가 넘는 주상복합단지 물량이 쏟아진다.

19 일 건설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설 명절 이후 6 월 말까지 분양이 예정된 수도권 주상복합단지 물량은 8631 가구다.

비수도권(4752 가구 예정) 보다 3800 여 가구 더 많다.

전국으로 보면 총 1 만3383 가구다.

상반기 수도권 물량의 75.5% 가 서울에서 분양할 예정이다.

5 개 단지 6523 가구 규모다.

1000 가구 이상 대형 단지가 3 곳이고 나머지 2 곳도 도합 1600 여 가구 규모다.

경기도에서는 성남 분당구, 동탄2 신도시, 시흥시, 고양시 등 4 개 단지에서 1177 가구 규모의 주상복합이 상반기 분양시장에 나온다.

서울에 비하면 물량이 많지 않다.

이처럼 올 상반기에 주상복합 분양물량이 몰린 것은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9.13 부동산대책의 여파다.

이 대책으로 아파트 투기가 사실상 차단되면서 시장 수요가 실거주와 투자 목적으로 확연히 갈렸다는 분석이다.

건설업계가 수요에 맞춘 상품을 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 주상복합은 한 건물 안에 주거시설과 상업시설이 모두 있어 실수요자에게는 내 집 마련을, 투자자 대상으로는 상업시설 투자를 유도하는 ‘ 투트랙’ 전략 구사에 적합하다" 라며 " 수요자들 역시 편의성 높은 주거시설과 고정수요 확보가 용이한 상업시설이 결합된 주상복합을 마다할 이유는 없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일부 건설사는 이에 따라 주상복합단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롯데건설이 동대문구 전농동에 ‘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 를 오는 3 월 중 분양한다.

아파트 전용면적 84 ㎡~117 ㎡에 총 1425 가구와 오피스텔 등으로 구성된다.

단지 인근에 서울 지하철 1 호선 청량리역과 경의중앙선, 분당선이 있다.

신영의 계열사 대농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 분당 지웰 푸르지오’ 를 오는 3 월 분양 예정이다.

전용면적 84㎡, 96 ㎡, 119 ㎡의 아파트 166 가구, 전용면적 24 ㎡~286㎡ 상가 72 실 규모다.

지하철 분당선 수내역과 서현역 사이에 위치하며 분당구청이 인근에 있다.

탄천과 분당중앙공원이 내다보인다.

분당구 수내동 내에 사전홍보관이 운영 중이다.

이달에는 벽산엔지니어링이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에 ‘ 시흥월곶역 블루밍 더마크’ 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5 ㎡~65 ㎡의 아파트 270 가구와 지상 1 층~2 층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지하철 수인선 월곶역에 도보로 접근할 수 있다.

대방건설은 오는 4 월 경기도 동탄2 신도시 업무복합 2 블록에서 ‘ 동탄2 차 대방디엠시티’ 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84 ㎡~101 ㎡의 아파트 531 가구와 전용면적 21 ㎡~63㎡ 오피스텔 820 실 등이다.

인근에 롯데백화점 등 롯데타운이 들어서는 중심상업지구가 있다.

아이에스동서는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대에 ‘ 수성 범어 W’ 를 오는 3 월 중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2 ㎡~102 ㎡의 아파트 1868 가구와 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최고 59 층 높이로, 대구 지하철 2 호선 범어역이 가깝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