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반도체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수출물가가 세 달 연속 하락했다.

반도체는 7년 5개월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졌고, 그 중에서도 D 램 가격은 6 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반도체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수출물가가 세 달 연속 하락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19 일 발표한 '2019 년 1 월 수출입물가지수 ' 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2.95(2010 년 100 기준 ) 로 전월대비 1.0%, 전년동월대비 1.4% 하락했다 . 수출물가는 석 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2016 년 10 월 (80.68) 이후 2 년 3 개월 만에 다시 바닥을 찍었다 . 수출물가 하락은 전자 및 전자기기 중 반도체 가격 하락 영향이 컸다 . 지난달 D 램 수출가격은 14.9% 떨어졌는데 하락 폭은 2011 년 8 월 (-21.3%) 이후 7 년 5 개월 만에 최대치다 . 월별로 D 램 수출가격은 6 개월 연속 하락세다 . 플래시메모리 수출 가격도 5.3% 하락했다 . 한은 관계자는 " 중국의 스마트폰 수요부진과 글로벌 IT 업체 재고조정에 따른 것 " 이라며 " 반도체 경기가 호황에서 약간 조정되는 국면 " 이라고 설명했다 . 품목별로 공산품은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 및 전자기기와 제 1 차금속제품이 내려 전월대비 1% 하락했다 .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0.4% 올랐다 . 수입물가지수는 국제 유가 상승으로 전월대비 0.1% 상승한 84.98 로 집계됐다 . 지난해 10 월 이후 석 달만의 반등이다 . 유가의 경우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59.09 달러로 전월 (57.32 달러 ) 대비 3.1% 상승했다 . 원재료 수입물가는 광산품이 올라 1.2% 올랐다 . 품목별로는 철광석 (7.3%), 금은광석 (4.7%), 원유 (3.0%), 천연가스 (2.1%) 등에서 상승했다 . 석탄 및 석유제품이 포함된 중간재 수입 물가는 전월대비 0.6% 하락했다 . 품목별로는 벙커 C 유 (-5.8%), 프로판가스 (-3.5%) 등이 떨어졌다 .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