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국내 섬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해양수산부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4개 부처 간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각 부처별로 섬 관광 정책을 개별 관리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어 이번 업무협약으로 별도로 추진하던 섬 관광 정책을 통합해 집행하기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들이 찾아가기 쉽고 볼거리·쉴거리·먹거리가 풍부한 섬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4개 부처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 섬의 접안·편의시설 개선 △ 육상 및 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 해양레저관광 기초시설 확충과 섬 산책 코스 조성 등 볼거리·놀 거리 마련 △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아울러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 등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을 공동 의장으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3300여 개에 이르는 우리나라 섬은 소중한 국가적 자산이며, 이제는 섬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해야 할 때"라며 "4개 부처가 상호 협력해 섬 관광을 활성화함으로써 국민의 여가를 풍요롭게 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며 해양 분야의 혁신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약 체결식에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왼쪽부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