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과 공조해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손혜원 국정조사 등을 요구해온 바른미래당이 공조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이해찬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국회법에 따라 2월 국회를 열고 가능한 여야 합의를 통해 일을 처리하는 게 원칙이지만, 점점 한계점에 왔다"며 "한국당을 뺀 민주당과 야 3당이 공조해서 여러 협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유치원 3법과 소상공인기본법 등 민생법안, 공수처 설치 등 개혁법안, 노동현안과 선거제도 개편 등이 2월 국회에서 처리돼야 한다"면서 "합당하지 않은 이유로 국회가 문을 닫아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에 대해 민주당과 야 3당은 대체로 비슷한 견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에서 민주당과 야 3당은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라도 처리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19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다만 "지금 선거법 이야기만 나오면 자동적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나온다"면서 "독일은 의원 정수가 정해져 있지 않지만 한국은 의원 숫자가 300명으로 정해졌기 때문에 독일처럼 하는 방식은 우리 실정에 안 맞는다"며 보완을 제안했다.

그는 "민주당은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면서 석패율제를 겸하는 방식이 기본 방침"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오는 4월3일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경남 창원시 성산에는 민주당이 후보를 내서 선거를 치르겠다고 거듭 말씀드렸다"며 "전략공천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곳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만큼 민주당이 정의당과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아직 민주당의 후보는 물론 다른 당 후보들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 지금 단일화를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올해 민주당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내년 총선 등을 고려, 정책 강화에 방점을 찍기로 했다.

이 대표는 "상반기에 정책 전당대회, 하반기에는 정책 엑스포를 열고 민주당의 정책을 대규모로 알릴 것"이라며 "지방분권에 맞는 정책을 개발하고 당내 소통은 물론 국민과의 소통도 활발히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