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외유중 가이드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 명예회복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9일 다시 군의원들의 총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예천 34개 단체가 참여한 대책위는 예천군청에서 이날 기자 회견문을 발표하고 "예천군의회는 신임을 잃고 비웃음 대상이 되었고 의원 자질은 물론 의회 무용론과 해산론까지 대두한다"며 "국민과 군민이 내린 징계는 의원 총사퇴"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만이 직접 피해자 가이드는 물론 군민과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길이 징계에 계속 응하지 않으면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불복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사법 당국은 가이드측 소송에 대비해 가해자 재산 압류 절차를 신속히 밟아 주민 피해를 막아 달라"며 "가이드 측이 군의회를 대상으로 하는 소송은 군민 혈세로 거액을 갚아야 할 기막힌 결과가 될지도 모른다"고 했다.

안동=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