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2015년부터 시범운영 중인 부사관학군단(RNTC)을 내년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사관학군단은 임관 전 군사교육을 통해 부사관 자원을 질적으로 향상시키고 안정적으로 우수 인력을 영입하기 위해 도입됐다.

현재 대전과기대, 경북전문대, 전남과학대(이상 육군), 경기과기대(해군), 영진전문대(공군), 여주대(해명대) 등 전국 6개 전문대학에서 시범되고 있다.

학교별로 연간 30명의 부사관후보생을 선발, 1학년 후반기부터 2학년 졸업까지 3학기 동안 교내에서 군사교육을 하고, 방학 중에는 기초군사훈련 및 입영훈련을 받는다.

이후 임관종합평가를 통해 각 군 하사로 임관하고 있다.

지금까지 부사관학군단은 4기까지 선발됐고, 1∼2기(318명)는 임관해 복무를 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3년간 부사관학군단을 시범운영한 결과 부사관후보생의 자질이 우수하고 실무 배치 후 야전 적응력이 뛰어난 것으로 검증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앞으로 부사관학군단 규모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현 시범 대학별 학군단 정원을 기존 30명에서 최대 50명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하고, 2020년부터는 각 군 판단하에 부사관학군단 운영 대학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