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동욱(사진 아래)이 조부인 신호균(〃위)씨와 효도사기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신동욱의 부친 은 어렸을적부터 가정폭력에 시달렸다며 아들편을 거들고 나섰다.

자식들은 손주 신동욱과 비슷한 '효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는 신동욱과 그의 부친이 직접 출연해 조부 효도 사기 논란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이날 신동욱은 "조부께서 시키신 대로 내 이름으로 집 명의를 처리했다"라며 "나는 계속 거절했는데 할아버지가 막무가내로 집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할아버지께서는 재산으로 가족을 많이 괴롭혔다.때문에 할아버지가 주신 재산을 받으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동욱은 "가족 중 할아버지에게 재산 때문에 소송에 걸린 분도 있고 작은아버지 한 분은 말도 안 되는 걸로 시달림을 받으셔서 힘들어 하셨다"고 덧붙였다.

신동욱 부친 또한 아버지로부터 가정폭력에 시달려왔다고 고백했다.

신동욱 부친은 "형제 중 내가 가장 많이 맞았다"라며 "초등학교 1, 2학년 때 아버지한테 맞아 어금니가 없을 정도다"라고 돌이켰다.

이어 "지금도 아버지라는 말만 들으면 겁이 난다.아버지는 자식들이 본인 옆에 붙어 자신만 보기를 원하는데 어떻게 감당하냐"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내 나이가 지금 66세인데 다시 그 생활을 한다면 지옥이 따로 없을 것 같다"라며 "동욱이 6살 때 아버지가 나에게 다시는 보지 말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남이라 호적에서 파지는 못하니 얼굴이라도 보지 말자고 하더니 이렇게 동욱이를 힘들게 하니 마음이 아프다"라며 아들에 대한 연민의 감정을 드러냈다.

신동욱 부친은 지난달 3일에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집안에는 이런 식의 재산 문제와 소송이 수십 차례 벌어졌고 아버지의 변심으로 인해 자식들은 물론 이제는 손자가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다.

또 현재 돌아가신 누님을 제외한 4남1녀 중에 아버지와 얼굴을 보는 자식이 단 한 명도 없다고도 했다.

다들 한 번씩 아버지를 모시겠다고 나섰다가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신동욱 조부 신호균씨는 제작진에게 효도사기 논란과 관련해"내가 몸이 좋지 않아 손자인 신동욱에게 나를 부양하겠냐고 물었더니 손자가 그러겠노라 했다"라며 "그래서 내가 사는 집과 이 옆집도 사주겠다고 한 거다.그런데 집만 받고 연락이 안 됐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달 2일 신호균씨는 신동욱에게 자신을 임종까지 돌봐달라며 '효도 계약'을 조건으로 경기도 여주의 자택을 사줬으나 신동욱이 효도는커녕 '2달 안에 자택에서 나가라'는 퇴거 통보서를 보내왔다고 폭로했다.

이어 신호균씨는 "손자에게 집 두 채와 대전에 있는 토지 2500평을 주기로 했는데 손자가 자신을 속이고 토지의 전부인 1만5000평을 가져갔다"고 주장하며 신동욱과 소유권 이전등기 말소 소송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효도사기 논란'에 휘말린 신동욱은 "조부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다"라며"계약상 필요한 서류들을 당사자간 직접 발급해 담당 법무사 집행 하에 모든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고 반박했다.

제보자들 제작진이 인감 증명을 담당한 법무사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신호균씨가 직접 위임장에 도장을 찍고 서면 동의를 통해 자택을 신동욱에게 넘겼으며 효도를 조건으로 자택을 넘긴 것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와중에 돌연 신효균씨가 손자 신동욱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합의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 7일 신호균씨 측은 신동욱을 상대로 제기한 소유권 이전등기 말소 소송을 곧 취하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