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은 19일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도 패스트트랙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현실화 가능성이 커졌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오늘 야3당 원내대표와 정개특위 위원들의 회동을 통해서 선거제도 개혁을 관철하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며 "국회법이 정한 신속처리 절차 시한이 임박했기 때문에 패스트트랙을 검토하고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안을 내놓지 않는 것은 더 이상 인내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에 최장 330일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내년 총선에 개정된 선거법을 적용하기 위해선 늦어도 다음달 7일이나 14일에는 지정 여부가 결정돼야 한다는 게 야3당의 입장이다.

이 때문에 이날 회동에선 오는 27일 한국당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최소 1~2주 가량 협상을 시도한 뒤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결정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당은 오는 21일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 추진 여부를 결론내기로 했다.

민주당은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스트랙으로 올리는 것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야3당과 공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대표는 "(한국당과) 선거제 개편안을 합의하려고 노력 중인데 이제 거의 한계점에 온 것 같다"며 "불가피하다면 4당(민주당·바른당·평화당·정의당)이 공조해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과 야3당이 의원정수 확대와 100%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놓고 입장차가 여전한 만큼 관련 입장을 조율하는 과정을 거칠 전망이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지도부 인사들이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서울가든호텔에서 만나 선거제 개편 논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