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트타임즈가 원송차이코리아 이대연 대표가 진행하는 무에타이 강좌 현장에 방문한다.

영상속 기술은 빰 클린치 시 락 푸는 법에 대한 응용 기술로, 상대가 자신의 양팔을 아웃사이드로 걸고 들어와 있을 때 상대방의 클린치 락을 해제하고, 팔꿈치 공격으로 연계하는 방법이다.

영상속 이대연 대표는 락을 해제할 때 몸을 비틀거나, 한쪽 손을 당기면서 파고들면 락을 해제하기 쉬우며, 락이 풀리면 팔꿈치 공격으로 연계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본지 취재영상 캡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