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대한체육회 [파이트타임즈]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2017년 9월 개촌 이후 시범 운영해오던 국가대표선수촌 개방 프로그램을 확대하여, 선수들의 훈련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국가대표선수 훈련 및 시설 관람 등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국가대표 선수촌 견학 프로그램은 웰컴센터에서의 선수촌 홍보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주요 시설 견학(사격장→육상장→웨이트트레이닝센터→메디컬센터→수영장→벨로드롬) 으로 구성되며, 담당자의 안내와 함께 약 60~80분간 진행된다.

협회 측은 "국가대표선수촌 개촌식(2017년 9월) 이후 현재(2019년 2월)까지 196회에 걸쳐 약13,000여명이 견학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촌을 방문하였으며, 기존 주 2회였던 견학 프로그램을 주 5회로 확대하고, 초‧중‧고 학생운동선수, 대학교 체육학과‧물리치료과 학생 등을 대상으로 국가대표선수 훈련 관람, 선수촌 시설 운영 노하우 공유 및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대표 선수촌은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및 체험 활동을 확대 구성하고, 매점·카페테리아·기념품점 등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견학을 희망하는 단체 및 기관은 대한체육회 홈페이지에서 방문신청서 작성 후 전자메일을 제출하거나 유선을 통해 담당자에게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