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월급 200만원 미만인 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의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2000명에게 국내 여행경비를 25만원씩 지원한다.

서울시는 '2019년 달라지는 관광정책'을 발표하고, 내달쯤부터 '서울형 여행 바우처' 사업의 지원 대상 노동자를 모집한다고 19알 밝혔다.

시 관계자는 "비용 부담으로 휴가를 포기하는 취약계층에 여행 기회를 제공해 '관광 향유권'을 확대하고 침체한 국내 관광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으려는 것"이라고 기대했다.

2016년 통계청 자료 기준 1박 2일 국내 여행경비가 1인당 39만원인 점을 고려해 노동자 1명당 40만원 지출을 가정하고 25만원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25만원이 넘어가는 금액은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전용 온라인몰을 구축해 직접 숙소와 렌터카, 입장권 등을 예약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며 "하반기부터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 대상인 서울 거주 비정규직은 계약직, 일용직 등이다.

특수고용직은 비정규직 중 사업주와 도급 계약을 맺고 일하는 노동자를 뜻한다.

택배 및 대리운전 기사, 보험설계사, 학습지 교사 등이 대표적이다.

시는 이번 사업의 대상인 월 200만원 미만 소득의 비정규직이 9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한다.

주 국장은 "현재 중앙정부가 하는 '근로자 휴가지원제도'는 중소기업이 대상이라 정규직이 중심"이라며 "더 열악한 비정규직과 특수고용 노동자 등 정부 정책의 사각지대를 메꾸기 위해 서울시가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