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올해 810억원 규모의 농식품펀드를 신규 조성해 농식품 분야 창업 기업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관련 분야에서의 청년 창업과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농식축산식품부는 올해 전년 대비 85억원 증가한 810억원 규모의 농식품펀드를 조성한다고 19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마이크로펀드 125억원 △농식품벤처펀드 125억원 △ABC(Agri-Bio-Capital)펀드 100억원 △농식품 일반펀드 460억원 등이다.

이번에 처음 도입하는 마이크로펀드는 그동안의 일반적인 투자가 10억원 이상의 규모로 이루어진 점을 고려해 마련했다.

마이크로펀드 운용사는 기존에 투자받은 이력이 없는 농식품 기업에 5억원 이내로 투자하고, 투자금액의 1%를 인센티브로 지급받는다.

농식품벤처펀드는 창업 5년 미만으로 대표자가 39세 이하 청년이거나 농고·농대 출신, 스마트팜 보육센터 수료생인 농식품기업에 지원된다.

지난해 도입된 농식품벤처펀드는 현재까지 4개의 기업에 투자가 이뤄졌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총 600억원 이상의 농식품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ABC펀드는 고용 창출 기업, 우수 기술 보유 기업, 크라우드 펀딩 성공 기업에 대한 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이들 3개 펀드에 해당하지 않는 일반 농식품 기업은 농식품 일반펀드를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농식품부는 펀드 조성이 완료된 후 기업에 신속하게 투자가 이뤄지도록 펀드 운용사의 관리보수와 투자실적 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해 농식품 모태펀드의 투자를 받은 140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투자 전후 고용이 5058명에서 6513명으로 28.8%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27일 서울 서초구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2018 농식품모태펀드 구매상담회 및 상품품평회에서 농식품모태펀드에서 투자를 받은 우수 농식품기업들이 대형유통채널과 맞춤형 구매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