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데이코가 현지시간으로 19일부터 사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 2019(The Kitchen&Bath Industry Show 2019)'에 참가해 혁신기술과 디자인이 접목된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대거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KBIS는 전 세계 6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로 올해 삼성전자는 데이코와 함께 총 400평 규모로 참가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데이코는 삼성전자가 지난 2016년 인수한 미국 럭셔리 주방가전 전문업체입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셰프컬렉션' 빌트인 가전을 중심으로 보다 고급스럽고 세련된 주방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 선보이는 '투스칸 스테인리스(Tuscan Stainless)' 주방가전 패키지는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소재와 달리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색감을 살려 차별화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삼성전자는 또, '패밀리허브'와 인공지능 스피커 '갤럭시 홈'을 중심으로 주방·거실·자녀방 등으로 꾸며진 '커넥티드 리빙존(Connected Living Zone)'을 마련하고 관람객들이 이 공간에서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를 통해 연결성과 편리성이 한층 강화된 홈 IoT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강봉구 부사장은 "인공지능과 IoT 기술이 대중화되고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이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는 가치를 제공해 글로벌 빌트인 가전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