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18일 서울 다동 소재 본점에서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을 통해 씨티은행 임직원을 대상으로 모금한 금액을 서울YWCA 봉천사회복지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씨티은행 여성위원회원들은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진행한 자선캠페인에서 판매한 금액을 모금해 기부금으로 조성했다.

씨티은행의 여성위원회는 지난 2007년부터 핑크리본 캠페인을 시작해 10여년간 매년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와 기부를 받아 조성한 모금액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을 새로 시작해 매년 연말에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왼쪽 둘째)과 유기숙 씨티은행 여성위원장(왼쪽 첫째)이 김은희 서울 YWCA 봉천사회복지관장(왼쪽 셋째)에게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 모금액을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씨티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