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는 오늘(19일) 지난해 내부결산 실적을 공시하고, 연결기준 매출액 2,158억 원과 영업이익 425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라고 덧붙이고, 주주가치 제고의 일환으로 주당 200원의 배당을 실시한다고 공시했습니다.
한컴은 지난해 실적은 전년대비 매출액 78.1%, 영업이익 46.7%가 성장한 수치로, 이러한 실적의 성장에는 2017년말 인수한 개인안전장비기업 ‘산청’과 한컴의 안정적 사업지속이 발판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회사에 따르면 산청은 2018년 내부결산 기준 매출액 990억 원, 영업이익 270억 원을 기록, 3년 연속 2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또, 한컴의 오피스 사업이 공공시장 외에 B2B 및 B2C 시장을 확대함에 따라 별도기준 매출액 966억 원, 영업이익 250억 원을 기록하고 영업이익률이 25%에 달했습니다.
한컴은 특히, 한컴MDS가 지난해 12월부터 종속회사로 연결됨에 따라 2019년에는 큰 폭의 외형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히고,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590억 원이라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사물인터넷, 로봇, 자율주행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