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김경수 경남지사 1심 선고에 대해 불만을 터뜨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지만원과 무슨 차이가 있는가"라며 차라리 "이해찬 대표가 아니라 '이만원'대표라 부르시라"고 비꼬았다.

하 위원은 이날 바미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어제 경남 창원에 찾아가 '김경수 지사 구속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판결이었다'면서 사법부를 공격하는 등 재판을 불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여당 대표라는 사람이 공공연하게 재판 불복을 거론했고 민주당 내에서는 김경수 구속시킨 1심 재판부 탄핵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난무하고 있다"며 "집권여당과 그 대표란 사람이 재판 진행 중인 사건에 개입하는 것은 국가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민주주의 근간인 3권 분립과 법치주의가 훼손된다"면서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5·18 북한군 개입 주장하는 지만원, 이를 두둔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나 이해찬 대표는 근본적인 차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민주당과 이해찬 대표는 사법질서 파괴행동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면서 2심 재판을 조용히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