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가려졌던 국내외 기업 실적 둔화 우려가 다시 부각되면서 관망세가 짙어졌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26포인트(0.24%) 내린 2205.63에 거래를 마쳤다.

전장보다 1.93포인트(0.09%) 내린 2208.96으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한때 2200선을 하회하기도 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실적 둔화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골드만삭스 등에서 '무역협상 기대감은 이미 증시에 반영됐고 실적 등 펀더멘털 요인에 주목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냈다"며 "특히 미국 IT업종의 감익 폭이 클 것으로 예상돼 국내 증시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오늘 장 초반에 매물이 나온 것은 차익 실현 성격이 짙어 보인다"며 "당분간 미중 무역협상 결과를 기다리는 관망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인과 외국인이 쌍끌이 매도에 나서며 낙폭을 키웠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394억 원, 72억 원을 팔아치웠다.

기관은 1421억 원어치를 매수했으나 지수 상승을 유도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업종별로도 내린 종목이 많았다.

반도체와반도체장비, 핸드셋, 자동차부품, 전자장비와 기기 등이 약세로 마감했고 철강, 제약, 기계, 디스플레이장비및부품, 화학 등이 강세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도 내림세가 짙었다.

시가총액 1~5위 종목 중 셀트리온만 유일하게 전장 대비 3000원(1.42%) 오른 21만50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선방했다.

반면 삼성전자(-0.54%)와 SK하이닉스(-1.34%), 삼성전자우선주(-0.81%), LG화학(-0.26%)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 밖에 현대차(-0.83%)와 삼성물산(-0.43%), 한국전력(-0.15%)도 약세를 기록했다.

코스닥은 강보합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일 대비 2.72포인트(0.36%) 오른 748.05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1.17포인트(0.16%) 오른 746.50으로 개장해 잠시 약세로 돌아섰다가 이내 다시 상승 전환했다.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두드러졌다.

외국인은 592억 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개인과 기관은 동반 '팔자'에 나서며 301억 원, 266억 원을 순매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