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의 신곡 'Alligator'(엘리게이터)가 각종 차트에서 높은 선전을 보이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8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규 2집 두 번째 파트인 과 수록 타이틀곡 'Alligator'(엘리게이터)를 발표한 가운데 국내 음원 차트에서 첫 전곡 차트인을 기록하고, 음반 판매량에서는 1위를 차지하는 등 성공적인 컴백을 알렸다.

새 앨범 ‘TAKE2. 'WE ARE HERE'’는 한터 차트, 신나라 레코드 등 각종 음반 차트에서 일간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음원 사이트인 멜론 차트에서는 타이틀곡 'Alligator'에 이어 수록곡 ‘악몽(Ghost)’, ‘No Reason’, ‘Play it Cool(Prod.Steve Aoki)’ 등 앨범 전곡인 10곡을 모두 차트인 시키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벅스, 네이버 뮤직 등 여러 음원 사이트에서도 타이틀곡과 다양한 수록곡들이 차트인을 유지하고 있어 음악 팬들의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몬스타엑스는 발매 당일 네이버 V 라이브 몬스타엑스 채널을 통해 새 앨범을 기념하는 컴백쇼인 'MONSTA X [Take 2] COMEBACK VLIVE'를 개최해 전세계 팬들과 만났다.

다양한 매력을 가득 담은 컴백쇼는 80만 명의 글로벌 팬들이 실시간으로 시청했으며 하트 수 8억 개를 돌파해 명실상부 대세돌의 저력을 뽐내기도 했다.

발매 직후부터 가요계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몬스타엑스의 신곡 'Alligator'는 그룹의 분위기를 극대화 한 곡으로, 서로의 늪으로 더 끌어당긴다는 중독적인 훅과 벅차오르는 감정의 흐름이 인상적이다.

몬스타엑스는 곡 제목에 걸맞게 악어를 형상화한 댄스 퍼포먼스를 예고하며 신곡 무대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이번 앨범에서는 상실과 방황 사이에서 희망을 찾는다는 주제를 관통, 선명해진 팀 색깔과 독보적인 콘셉트로, 몬스타엑스의 멤버 원호의 자작곡을 비롯해 래퍼 주헌과 아이엠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더불어 세계적인 DJ이자 프로듀서인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한 곡을 포함시키며 음악적 다채로움을 더했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오는 21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Alligator'의 첫 컴백 무대를 갖는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스타쉽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