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영국 명문 축구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매입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지만, 사우디 당국은 또다시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투르키 알샤바나 언론 담당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살만 왕세자가 맨유 인수를 바란다는 보도는 완전히 근거가 없는 것"이라며 "맨유와 공공투자펀드(PIF)가 광고 스폰십을 논의하기 위해 회의를 가진 것이며 PIF는 ( 맨유로부터) 투자 제안을 들었으며 어떤 결과도 나온 것이 없다"고 말했다.
PIF는 사우디 최대 국부펀드로 작년 말 기준 자산 규모만 2천300억 달러 정도다. PIF는 전 세계에 200군데가 넘는 곳에 투자를 해오고 있다.
작년 10월 영국 언론 더 선은 살만 왕세자가 맨유를 30억 파운드 이상에 매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의 자말 캬슈끄지 언론인 피살 사건으로 국제 여론이 악화하면서 해당 이슈는 사그라들었다.
더 선은 이날 다시 살만 왕세자가 입찰가를 38억 파운드로 높여 잡았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미국의 글레이저 가문이 소유하고 있으며, 해당 가문은 맨유 매각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