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조합 활동에 부당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MBC 전 경영진들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김성대 부장판사)는 19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안광한 MBC 전 사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김장겸 전 사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백종문 전 부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권재홍 전 부사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노조 지배·개입을 위한 노조원 부당전보와 노조 탈퇴종용, 노조원 승진배제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사장은 자신이 대표이사던 2017년 3월10일 백종문 당시 부사장과 함께 제1노조 조합원 9명을 MBC 본사 외곽으로 분리하고자 신사업개발센터와 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 등으로 보냈다.

안 전 사장은 대표이사던 2014년 10월27일 당시 보도본부장이던 김 전 사장 등과 함께 MBC 제 1노조 조합원 28을 부당 전보하는 등 2017년 3월까지 총 9회에 걸쳐 조합원 37명을 부당 전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노조 활동을 기준으로 삼아 인사해 방송을 시정하는 국민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며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