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배우 정지훈이 19일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자전차왕 엄복동(김유성 감독)'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자전차왕 엄복동(김유성 감독)'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제패한 ‘엄복동’의 업적을 소재로 당시 나라를 위해 몸 바친 독립군들의 활약을 픽션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정지훈, 강소라, 이범수, 김희원, 고창석, 이시언, 민효린 등이 출연한다.

사진=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9.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