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1월 수출입물가지수’/ 中 스마트폰 수요 부진 등 영향 / 수출물가 석달 연속 ‘마이너스’ / 수입물가지수는 석달 만에 상승반도체 D램 수출물가가 7년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떨어진 탓에 수출물가가 석 달째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1월 수출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는 82.95로 한 달 전보다 1.0%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하락해 2016년 10월(80.68) 이후 2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수출물가 하락은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3.3%) 물가가 크게 내린 영향이다.

이 가운데 공산품은 전기 및 전자기기와 제1차 금속제품 물가가 내리며 1.0% 하락했다.

농림수산품은 0.4% 올랐다.

품목별로 주력 수출 품목인 D램 수출물가가 14.9% 떨어졌다.

D램 수출물가 하락 폭은 2011년 8월(-21.3%) 이후 7년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D램 수출물가는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 연속 하락세다.

하락기간은 2016년 2∼8월(7개월) 이후 가장 길다.

한은 관계자는 "중국의 스마트폰 수요 부진과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 재고조정에 따른 것"이라며 "반도체 경기가 호황이었을 때에 비해 다소 조정되는 국면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반도체 제품인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5.3% 떨어졌다.

TV용 액정표시장치(LCD)는 2.6%, 모니터용 LCD는 1.9% 하락했다.

반면 수입물가지수는 84.98로 전월보다 0.1% 오르며 석 달 만에 상승했다.

지난달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방향을 틀며 수입물가를 소폭 밀어 올렸다.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달 기준 배럴당 59.09달러로 전월 대비 3.1% 올랐다.

전월엔 12.6%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 상승이 수입물가 상승에서 가장 큰 요인"이라며 "다만 세계 경기둔화 우려에 유가가 내린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유가 상승 영향으로 1.2% 올랐다.

중간재 수입물가는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의 하락으로 0.6% 내렸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전월 대비 각각 0.6%, 0.1% 상승했다.

품목별로 원유(3.0%), 천연가스(LNG)(2.1%), 철광석(7.3%), 금은광석(4.7%) 등 광산품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신동주 기자 rang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