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내한 가능성을 내비쳤다.
브라이언 메이는 19일 유니버설뮤직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안녕하세요 한국의 아름다운 팬 여러분"이라고 한 뒤 우리말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여러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어서 이렇게 메시지를 보낸다"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가 인쇄된 티셔츠를 가리켰다.
이어 "지금 이렇게 '보헤미안 랩소디' 티셔츠를 입고 있어요. 영화와 우리 음악에 보내주신 관심에 말로 표현이 안 될 만큼 감사하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에 공연했을 때 여러분이 보여주신 열정을 아직 기억한다. 여러분과 멋진 공연을 했고 좋은 시간을 보냈다"며 "더 늦기 전에 여러분과 다시 만날 기회를 꼭 만들도록 하겠다. 그때까지 건강하게 잘 지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971년 결성된 퀸은 프레디 머큐리 사망 이전까지 멤버 교체 없이 '보헤미안 랩소디', '위 윌 록 유', '위 아 더 챔피언'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켜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았다.
특히 국내에서 인기는 독보적이다.
퀸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지난해 10월 개봉해 돌풍을 일으켰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까지 993만8천5명이 관람, 1천만 고지를 6만여명 남겨뒀다.
이들은 2014년 '슈퍼소닉'으로 첫 내한공연을 펼친 뒤 한국을 찾지 않았다.
공연업계 관계자는 "퀸이 오는 4월 내한을 염두에 두고 국내 공연기획사들과 접촉했다"며 "현재 대관 문제가 난항을 겪어 4월 내한은 어려워 보이지만, 여러 곳에서 퀸 측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