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투산(미국) 이재현 기자] “하나가 아니라 다양한 카드를 보유하고 싶어요.” 미국에서 주로 포수로 활약해왔던 NC의 새 외국인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가 드디어 실전 경기에서 포수 마스크를 착용했다.

NC는 19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투산 레이드 파크 연습구장에서 KT와 2019시즌 첫 번째 스프링캠프 맞대결을 펼쳐 3-1 승리를 거뒀다.

강풍, 우천으로 5이닝만 치러진 해당 경기에서 베탄코트는 4번 포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교체 없이 안방을 든든히 지켰다.

외국인 투수 에디 버틀러는 물론 국내 투수인 구창모, 유원상과도 호흡을 맞췄는데 불편한 기색은 전혀 느낄 수 없었다.

구창모는 “포수로서의 기량은 출중하다.포구 시 미국과는 약간 다른 스트라이크 존도 활용할 줄 알았다.당장 리그에서 호흡을 맞춰도 될 수준이다”라고 평가했다.

외국인 타자의 포수 활용은 그동안 성공 사례가 없어 모험수로 읽혔지만, NC는 KT와의 연습 경기를 통해 희망을 엿봤다.

이동욱 NC 감독은 경기 후 “향후 포수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반색했다.

그러나 ‘포수’ 베탄코트의 풀타임 소화는 궁극적인 목표가 아니다.

NC는 베탄코트를 다각도로 활용하길 원한다.

이 감독은 “포수에만 국한한 생각이 없다.상황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다양한 조합을 가질 수 있길 원한다.조합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이 아닌가”라고 설명한다.

실제로 베탄코트의 포수 고정화는 현 NC의 전력상 낭비 혹은 손실에 가깝다.

시즌을 앞두고 국내 최정상 포수로 평가받는 양의지와 거액의 FA 계약을 체결했다.

이미 안방을 강화한 만큼, 굳이 외국인 타자의 포수 기용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따라서 NC는 일찌감치 베탄코트에게 여러 포지션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

투수들의 불펜 피칭 땐 마스크를 쓰는가 하면, 1루 수비 연습도 거르지 않는다.

자존심이 상할 법도 한데 베탄코트는 오히려 “이기적인 선수가 아닌 팀 플레이어다”며 1루 수비 훈련에 열을 올린다.

“주문하지 않아도 1루 수비를 연구하고 분석하려는 모습에 놀랐다”며 고마워했던 이 감독은 “잘 돼야 하고 잘하겠지만, 괜히 정이 많이 가, 정말 잘 됐으면 하는 선수다”라고 설명했다.

팀의 요구에 맞춰 ‘팔색조’로 변신 중인 베탄코트와 함께 반등을 향한 NC의 꿈도 커간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N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