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해외 업체에 맡겨왔던 항공 정비를 국내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 지원 국내 첫 항공 정비업체 사업으로 2026 년까지 2 만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1 일 경남 사천에 있는 한국항공서비스(KAEMS) 에서 첫 민간 항공기 정비 입고 및 사업 착수 기념행사를 연다고 20 일 밝혔다.

KAEMS 는 지난 2017 년 국토부의 사업계획 타당성 평가를 통해 정부지원 항공 정비(MRO)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을 포함한 7 개 기업이 총 1350 억을 투자해 설립한 회사다.

그간 국내 항공사들은 국내 정비업체 부재로 매년 절반이상의 정비물량을 해외업체에 맡겨왔지만 KAEMS 의 사업 착수로 국내 정비가 가능해졌다.

국토부는 2026 년까지 약 1 조6800 억원이 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KAEMS 는 지난해 11 월 국토교통부의 정비능력인증 심사 통과 이후,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실시한 항공기 정비품질 심사에서도 충분한 항공기 정비 능력을 갖춘 것으로 확인 받았다.

KAEMS 는 국내 항공사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정부수주를 시작하고 올해 안으로 국내 LCC 항공기 19 대와 약 90 억 원 규모의 군용기 정비 물량을 수주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7 월에는 미연방항공청의 항공기수리사업장 인가를 취득해 중국, 일본 국적 항공기를 수주하는 등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경남 사천시 사천읍에 위치한 한국항공서비스(KAEMS)의 사업 부지. 자료/국토교통부 국토에 따르면 2022 년까지 KAEMS 의 사천읍 사업부지를 중심으로 약 9만4000 평 규모의 항공정비 중심 산업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2026 년까지 직·간접 고용 5600 명, 관련 협력업체 1 만4000 명 등 일자리 2 만개와 약 5 조4000 억의 생산유발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KAEMS 의 본격적인 항공 MRO 사업 착수는 그간 자가 정비체제에 머물렀던 국내 항공 MRO 산업을 전문기업 중심의 글로벌 체제로 전환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면서 " 특히 청년층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향후 MRO 전문기업에 대한 관세감면 등 세제지원, R&D 기술지원 등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내 MRO 산업육성에 나서고, 인천공항을 비롯한 다른 공항에도 MRO 사업자가 조기에 유치되어 국내 MRO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