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따릉이 수리를 동네 자전거 가게가 맡아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수리 신속성을 확보한다.

서울시설공단은 따릉이포 사업에 참여할 소규모 민간 자전거 대리점 50곳을 오는 28일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원 자격은 3년 이상 운영경력이 있는 자전거 대리점 점주로서 정비능력과 정비 환경기준을 갖춰야 한다.

자치구별 2개 점포를 선정하고, 희망 점포 초과 시 공개 추첨을 진행할 계획이다.

따릉이포 사업에 선정되면 오는 11월까지 개별 점포에 고장자전거를 인계하고, 점포는 수리가 완료된 자전거를 다시 공단에서 회수해 현장에 재배치한다.

정비항목은 프레임 교환, 체인 교체, 타이어 교체, 펑크 수리 등의 항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자전거대리점에는 정비비용이 제공된다.

서울시설공단이 전담했던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수리와 정비 업무를 동네 자전거 대리점에 맡기는 방식으로 일부 전환한다.

이를 통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수리의 신속성도 높인다는 목표다.

따릉이포는 공공자전거 따릉이와 동네 점포를 의미하는 포의 합성어다.

동네 점포를 살려 골목상권을 활성화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현재 서울 지역 동네 자전거 대리점은 약 900개로 추산되는 가운데, 시는 대리점 50곳에서 따릉이포 사업을 시범 운영하고 향후 운영 결과에 따라 참여 업체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 도입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성공적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이 사업에서 파생된 정비·수리 업무를 민간으로 일부 전환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그 이익을 지역으로 선순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전거 이용이 많은 성수기(4~11월)엔 수리해야 할 따릉이도 많아지는 만큼 서울시설공단이 운영 중인 5개 정비센터와 민간이 협력하면 신속한 자전거 수리가 이뤄지고 시민 이용 편의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2월 현재 총 2만 대가 운영 중이다.

운영 3년 반 만에 누적회원수 109만명, 전체 이용건수는 1600만건을 달성했다.

올해 총 3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실력 있는 동네자전거 점포에 공공자전거 따릉이 수리 업무를 맡겨 따릉이의 안정적 사업 운영을 도모하고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