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 내달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개시한다 " 며 " 올해 통신 3 사에서 3 조원 이상을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 고 말했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 몇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20 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 2 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 7 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 그동안 정부는 5G 주파수 조기 할당 , 연구 · 개발 (R&D) 투자 확대 , 5G 구축망 최대 3% 세액공제 신설 등 5G 상용화 기반 조성에 힘써왔다 " 고 강조했다 . 이어 "5G 는 방데한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고 모든 것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4 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 라며 "5G 스마트폰이 3 월 말 세계 최초로 출시되는 등 5G 이동통신 서비스가 개시돼 실감 교육 , 디지털 헬스케어 등에 전면 활용되면 국민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 " 이라고 내다봤다 . 정부는 5G 상용화가 정보통신기술 (ICT) 산업은 물론 제조 · 운송 , 보건 · 의료 , 재난 · 안전 등 산업간 융합과 혁신을 촉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 이에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다음 달 중 '5G 플러스 (+) 추진전략 ( 가칭 )' 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 이날 회의에 함께 상정된 선도 스마트 산단 지정과 관련해서는 " 민 · 관 합동 산단 ( 산업단지 ) 혁신추진협의회에서 스마트 산단의 선도모델이 될 곳을 경상남도 창원과 경기 안산 반월시화로 결정했다 " 며 " 올해에만 2000 억원 이상의 국비가 투입된다 " 고 밝혔다 . 정부는 산단별 사업단을 구성 , 실행계획을 마련해 4 월부터 선도 스마트 산단 사업을 본격화한다 . 하반기에 내년 스마트 산단도 추가 선정한다 . 핀테크 (Fintech) 및 금융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 정부는 금융결제망을 전면 개방해 핀테크 기업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올해 중 구축하기로 했다 . 현 200 만원인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 충전 한도를 상향하고 대중교통 결제와 연계하는 등 활용범위도 넓힌다 .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