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쇠퇴한 지역 활성화를 위해 국가와 관련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이 결합된 ‘ 도시재생 사업’ 이 진행된다.

20 일 오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는 이날부터 다음 달 19 일까지 ‘2019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 공모’ 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은 쇠퇴지역에 공공이용이 가능한 장소를 문화적으로 활성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무분별한 물리적 재개발에 따른 부작용을 예방하고 도시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도심과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작년부터 추진해왔다.

작년에는 △ 경북 포항시 △ 전북 군산시 △ 충남 천안시 △ 부산 영도구 4 개 지역에 대한 시범사업이 이뤄진 바 있다.

올해에는 18 곳 내외로 사업 대상지를 대폭 확대한다.

자료/문화체육관광부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지로 선정되면 쇠퇴한 지역 활성화를 위한 문화프로그램 사업비(1 곳당 국비 3 억 원 내외) 가 지원된다.

사업 전 과정에 걸쳐 관련 전문가의 맞춤형 컨설팅과 대상지역 간에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사업지 선정을 위한 평가는 사업계획 타당성, 실현 가능성, 문화재생 효과성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도시재생뉴딜사업 등과 연계한 계획에 가점을 부여해 연관 사업 효과도 높일 예정이다.

최종 사업지 선정 결과는 다음 달 말에 발표된다.

이번 사업 공모는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민간 협력 기관이나 단체 등과 함께 신청할 수 있으며, 사업에 공모하려면 다음 달 15 일부터 19 일까지 접수 기간에 공지된 주소로 신청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공모 요강과 공모 신청 방식은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