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당대표 경선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절차상 문제가 있기에 승복할 수 없다'라고 한 것에 대해 "망언을 취소하고 대국민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후보는 탄핵 전후 국무총리였고 대통령권한대행이었다"면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면 당시에 말했어야 하며 승복할 수 없다면 이 또한 당시에 지적했어야 옳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특히 국회의 합법적인 의결을 부인하며 법조인으로서 헌법재판소의 판결 을 거부한다면 한국당 대표는 커녕 법조인의 자격도 의심스럽다"라며 "박근혜당 대표가 되려는 속셈으로 이러한 망언을 한다면 반촛불적, 반시대적, 반사법적 작태로 5.18 망언과 궤를 함께 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전날 TV토론 도중 이러한 취지의 말을 했던 황 후보는 이후 "기본적으로 헌법재판소 결정을 존중한다"며 절차상 문제를 말했을 뿐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