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서울 노원구 공릉동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 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천장 누수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이날 경기에는 지난 평창올림픽 당시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부문 '왕따 주행' 논란 당사자인 김보름과 노선영이 각각 스피드스케이팅 매스 스타트와 500M 부문에 출전 예정이었으나 천장 누수로 인해 여자 일반부를 포함해 모든 경기가 연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