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베란다에 간편 설치 가능한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올해 12만2000가구에 보급한다.

서울시는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인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 사업에 올해 245억원을 지원해 총 12만2000가구에 51.4MW의 태양광을 보급한다고 20일 밝혔다.

2018년까지 서울지역 총 17만가구에서 118MW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가동 중이며, 그 중 베란다형이 7만3000가구, 주택형이 3만8000가구, 건물형이 5만8000가구를 차지한다.

올해 12만2000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하면 서울지역 총 29만여가구에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가동한다.

지난해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6만8000가구 보급해 2017년 3만5000가구에 비해 190% 늘었다.

올해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조금은 베란다형(300W 기준)이 41만7000원으로 자치구 추가 보조금이 10만원에서 5만원으로 줄었다.

올해는 베란다형에 비해 발전용량이 큰 주택과 건물형 태양광 보급에 집중해 보급 물량을 확대할 예정이며, 주택형(1~3Kw)과 건물형(3Kw이상)의 경우 Kw당 6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안전을 위한 제품 규제도 대폭 강화한다.

올해부터는 거치식 베란다형의 경우, 주택 난간이 받는 하중 부담을 낮추기 위해 KS 인증을 받은 제품 중에서도 가로 길이 1.7m, 무게 1.8kg 이하의 제품만 보급된다.

풍속 50m/s의 내풍압 시험을 통과한 제품으로 전기공사업 면허를 보유한 전문 시공업체를 통해 시공된다.

미니태양광 시공기준도 강화해 현장 설치 시 난간고정 지지대의 이동 방지 등 안전성 강화를 위해 난간 고정 지지대에 스테인레스밴드를 추가적으로 결합한다.

효율이 18% 이상인 제품만 선정되며 효율 하한제를 도입해 동일 면적당 전력생산량이 많은 고효율 제품 개발을 유도할 계획이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담기관인 서울에너지공사의 태양광지원센터의 역할을 확대한다.

지난해 3월 설립된 태양광지원센터는 태양광 관련 상담·신청부터 설치, A/S까지 태양광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보급업체 선정 및 지도·감독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시공기준 관리·개정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사후관리 등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문 시행기관으로서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태양광은 미세먼지 발생이나 탄소배출 걱정이 없는데다가, 간편한 관리로 전기요금 절감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월 296kWh 사용 가구에서 베란다형 300W 설치 시 최대 월 6000원 가량의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신청은 보급업체가 선정되는 4월부터 11월까지 선착순으로 신청받을 예정이며,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김훤기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시민이 더욱 안심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난간 거치식 베란다형 제품 규격 제한을 강화했다"며 "미세먼지 발생이 없는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에너지 보급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서울 태양광엑스포’에서 시민들이 태양광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