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은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양자보안 게이트웨이'와 '모바일 엣지 컴퓨팅' 등 차세대 5G 기술을 대거 시연한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MWC'에서 양자암호통신을 소개하며 ICT 보안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이번에는 5G 자율주행차 해킹을 막는 양자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을 공개한다.

양자보안 게이트웨이는 차량 내부에 설치되는 통합 보안 장치다.

차량 운행에 필요한 각종 전자 유닛과 네트워크를 외부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수문장 역할을 한다.

이 솔루션은 차량통신기술(V2X), 블루투스, 레이더, 라이더, 운전자보조시스템, 스마트키 등 외부 위협에 노출될 수 있는 각종 장치를 감시한다.

위험이 발생되면 즉각 운전자와 관제센터에 상황을 알려 사태 악화를 미연에 방지한다.

특히 5G V2X로 주고받는 차량 운행 데이터를 양자난수생성기의 암호키와 함께 전송해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통한 해킹을 원천 차단하기도 한다.

SK텔레콤은 공동 개발사인 국내 강소기업 긴트를 'MWC19'에 초청해 이 솔루션을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독일 도이치텔레콤 산하 기술 회사인 모바일 엣지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번 'MWC'에서는 두 회사의 첫 결과물인 '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 서비스를 공개한다.

'모바일 엣지 컴퓨팅'은 데이터 처리를 위한 서버를 인접 기지국·교환기 등으로 전진 배치해 데이터 전송 과정을 줄인다.

자율주행과 클라우드 게임 등 빠른 반응 속도를 요구하는 5G 서비스에 유용한 기술이다.

두 회사는 MEC가 적용된 산업용 솔루션을 전시한다.

이 솔루션은 'AR글래스'를 착용하고 있는 근무자의 위치와 응시하는 사물에 따라 실시간으로 업무 매뉴얼을 전달해준다.

예를 들어 많은 부품이 펼쳐진 책상을 응시하면 조립 방법을 알려준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인공지능 기반으로 품질을 최적화하는 네트워크 솔루션 '탱고' 5G 28GHz 기지국 시제품 3D 기지국 설계 솔루션 'T-EOS' 자율주행용 HD맵 등 앞서 준비한 5G 기술도 이번 'MWC'에서 소개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앞선 5G 기술력을 바탕으로 네트워크 컨설팅, 5G 기술 수출 등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