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정부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이 기존 LNG(천연가스)발전보다 경제성과 환경성이 모두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아 2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발전을 통해 전기 1kWh를 생산할 경우 천연가스는 0.15㎏이 필요하고, 이산화탄소는 0.40㎏ 배출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LNG 열병합발전으로 같은 양의 전기를 만들게 되면 필요한 천연가스는 0.13㎏이고,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는 0.35㎏였다.

이는 수소연료전지발전이 LNG발전보다 같은 양의 전기를 만드는 데 들어가는 천연가스와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각각 0.02㎏, 0.05㎏ 더 많은 셈이다.

이런 운영비 부담 때문에 정부가 천연가스공급규정 개정을 통해 오는 5월부터 연료전지 전용 LNG 요금 할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의원은 정부가 인위적으로 가격에 개입하면 에너지 시장에 왜곡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연료전지 요금을 별도로 만들게 되면 연료전지 업체 입장에서는 경제성이 좋아지겠지만 국가 전체적으로 보면 시장의 왜곡을 가져오게 된다"며 "연료전지 업체쪽으로 수요가 몰리게 되고 일반 LNG 열병합을 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LNG가 비싼 연료이기 때문에 국가적으로도 전기요금이 올라갈 수 있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그는 "수소연료전지발전은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할 뿐만 아니라 가스를 수소로 바꿔 이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것이어서 경제성도 낮다"며 "수소 경제 활성화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소전지차와 수소연료전지, 수소드론 등이 지난달 1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울산시청 2층 대강당 행사장 앞에 전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