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예민한 문제 둔감” 사과 / 패션모델 “자살은 패션 아니다”최근 명품 브랜드들이 인종차별과 폭력성 논란에 잇달아 휘말리며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다.

이번엔 버버리가 후드티셔츠에 올가미처럼 보이는 밧줄 목걸이(사진)를 매달았다가 후폭풍이 거세지자 공식 사과했다.

버버리 최고경영자(CEO) 마르코 고베티는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후드티가 야기한 논란에 대해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해당 제품을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빼기로 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트 리카르도 티시도 "‘항해’라는 주제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지만 (예민한 문제에 대해) 둔감했다"고 인정했다.

지난 1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가을·겨울 컬렉션 패션쇼’에서 등장한 논란의 티셔츠는 이날 무대에 섰던 모델 리즈 케네디가 "올가미 모양의 디자인에 문제가 있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케네디는 "자살은 패션이 아니다.어떻게 패션쇼에서 허락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