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일 전화통화를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오는 27∼28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통화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미일 양국 간 연대를 확인하고 미국의 대북 협상 전략을 공유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해결 노력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면서 이 문제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해달라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통화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핵, 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을 위해 미국과 일본이 다양한 단계에서 긴밀하게 연대해 가기로 했다"며 "북미 정상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전화로 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의 핵, 미사일, 납치문제의 해결과 연결돼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 협상과 관련해 일본의 입장은 미국에 전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을 해갈지에 대해 협상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하고 있다.확실히 ‘백업’(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