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는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지난 20일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SPC가 신청한 부지는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로 약 448만㎡(약 135만평) 규모다.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용인 부지는 국내외 우수 인재들이 선호하는 수도권에 위치해 있고 국내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협력 생태계 조성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반도체 기업 사업장(이천·청주·기흥·화성·평택 등)과 연계성이 높고 전력·용수·도로 등 인프라 구축도 쉽다.

부지가 확정되면 SK하이닉스는 공장 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120조 원 규모를 투자해 반도체 팹(FAB) 4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내외 50개 이상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도 이 단지에 입주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투자의향서 제출을 놓고 "국내외 50개 이상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고 설명했다.

첨단 기술이 중요한 반도체 산업에서는 글로벌 IT 기업들이 우수 인재들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또 반도체 산업은 기술개발 및 생산 전 과정에서 제조사와 장비·소재·부품 업체 간 공동 연구개발, 성능 분석, 장비 셋업·유지 보수 등이 필수적이다.

SK하이닉스는 이들 국내외 협력업체와의 시너지 창출 및 생태계 강화를 위해 10년 동안 1조2200억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상생펀드 조성 3000억 원 인공지능 기반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 6380억 원 공동 연구개발 2800억 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한다.

SK하이닉스는 기존 이천과 청주 사업장에도 지속 투자할 계획이다.

이천에는 M16 구축과 연구개발동 건설 등에 10년 동안 20조 원 규모를 투자한다.

청주에는 지난해부터 가동하고 있는 M15의 생산능력 확대를 포함해 10년 동안 35조 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한다.

특히 SK하이닉스는 다음 달 충북도·청주시와 청주 신규 공장 건설을 위한 토지구입 양해각서 및 분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