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한 줌도 안되는 세력인 태극기부대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판을 뒤흔드는 바람에 "한국당이 집포당(집권 포기당)이 됐고 (더불어) 민주당 20년 집권론이 이제 탄력을 받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20일 오후 TBS교통방송 '색다른 시건 배종찬입니다'에 나와 한국당 전대에서 황교안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절차가 잘 못됐다'고 언급한 이유를 "표 때문에 그런 거다"면서 "사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아닌데 한 줌도 안 되는 그 태극기 세력이 전당대회 판을 그냥 뒤흔드니까 마치 그게 전체 표가 그런 것처럼 다 착각하면 안 되는데"라고 걱정했다.

진행자가 "김진태 의원의 당대표 가능성을 크게 안 보는다고 전망을 했는데, 그래도 이 정도면 효과가 있는 것 아닌가, 태극기부대의 효과인가"라고 묻자 정 전 의원은 "효과는 있는데 거꾸로 효과다, 집권을 포기하는 당으로 가는 집포당이 되어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래 가지고 무슨 총선을 치르고 집권을 하겠는가, 그래서 민주당은 20년 집권론이 이제 탄력을 받게 생겼다"고 분석했다.

정 전 의원은 " 이럴 때 당의 리더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나 나경원 원내대표 정도 얘기를 할 수 있는데 전혀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임기가 끝난 사람이라고 볼 수가 있지만 원내대표라도 중심을 잡아줘야 되는데 뭐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정 전 의원은 "태극기부대는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이지만 2년 동안 예행연습을 많이 해 가지고 전투력은 있다"라며 "그러면 장내 정리를 해줘야한다, 보수가 뭔가, 보수가 질서고, 책임이고, 예의인데, 그런 게 하나도 없어졌고 난장판이다"고 날선 비판을 보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