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류준열이 ‘트래블 메이트’ 이제훈을 “완벽 그 자체”라고 소개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트래블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창수, 홍상훈 PD와 김멋지, 위선임 작가, 여행자로 나선 배우 류준열, 이제훈이 참석했다.

오늘(21일)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부제: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이하 ‘트래블러’)는 배우 류준열과 이제훈이 진짜 ‘나’를 찾아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 제작진의 간섭 없이 스스로 여행의 모든 순간들을 모험하고 만끽하면서 비로소 스타의 삶이 아닌 배낭여행자의 생활을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을 담았다.

지난해 말, 류준열과 이제훈은 카리브해의 진주라 불리는 쿠바로 떠났다.

그들의 여행에서 정해진 것은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시작해 2주간 여행을 즐기다 다시 아바나로 돌아오는 것뿐. 그 외 모든 것은 트래블러 마음대로 만들어가는 자유로운 배낭여행이다.

두 사람은 직접 발품 팔아 숙소를 찾고, 먹고 자고 입을 것들을 고민하고, 끊임없이 흥정하며 배우의 옷을 벗고 열혈 배낭여행자가 됐다.

이날 류준열은 “동생 트래블러 류준열”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늘 배역 이름으로 인사 드리다가 그런 게 없어 특별한 기분이다.더 설레고 감격스럽다”고 첫방송을 앞둔 소감을 털어 놓았다.

2주 간의 여행의 동반자가 된 류준열과 이제훈. 이에 대해 류준열은 “‘트래블 메이트’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그게 어떤 사람이냐는 정말 중요한 요인이었다.제훈이 형의 경우 완벽 그 자체였다.호흡이 너무 잘 맞았다.친구, 동생, 형들과도 여행을 다 다녀봤는데 이렇게 잘 맞는 메이트는 처음이다.제훈이 형 같은 여행 메이트는 누구와 여행해도 다 좋을 것 같다”라며 “예를 들면, 형과 함께하면 불편함이 없다.눈치도 안봐도 되고 너무 편했다.여행하는 순간순간 하모니가 잘 이뤄지는 둥글둥글 모나지 않은 최고의 형이었다”라고 이제훈을 극찬했다.

앞서 ‘꽃보다 청춘’(이하 ‘꽃청춘’)을 통해 동료들과 함께 여행을 떠났던 류준열. 여행 프로그램이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트래블러’는 조금 다르다고. 그는 “여행지로 쿠바가 정해지고 여행 계획을 짜는 게 여행의 50%이상을 차지했다.그런 의미에서 ‘트래블러’는 적절한 프로그램이었고, ‘쿠바’는 적절한 나라였다”고 설명했다.

또 “쿠바는 단순히 먹고 즐기는 것보다 궁금증을 유발하는 나라였다.그런 의미에서 가기 전에 준비했던 지점들이 두 배로 다가오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꽃청춘’도 자율적이었고, 우리에게 요구하는 바가 없었다.다만 ‘트래블러’는 24시간 카메라가 붙어있는 느낌이라기 보다 ‘여행’ 자체에 포커스가 맞춰진 느낌이었다.그래서 서로 편안함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사실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배우로서 해내야 하는 몫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었는데, 그때마다 제훈이 형에게 ‘우리만의 여행을 하면 된다.우리가 즐기면 제작진이 알아서 담아줄 거다.부담갖지 말고 우리만의 여행을 하자’고 말했다.실제로 제작진과 함께 여행하는 느낌이었다.그런 점에서 확실히 차이가 나고 그 지점들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것 같다”고 분명히 했다.

마지막으로 류준열은 “그 어떤 프로그램보다 나만의 여행이었다.여행 그 자체로 많은 걸 느끼고 돌아왔다.시청자분들에게 이 감정이 고스란히 전달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내놓았다.

‘트래블러’는 여행 전문가로 구성된 제작진이 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아는 형님’의 최창수 PD가 연출을 맡았다.

최창수PD는 유라시아를 횡단 여행하고, 포토에세이 ‘지구별사진관’을 출간하기도 한 여행 전문가. 작가진으로는 718일 간 30여 개국을 여행하며 여행에세이 ‘서른, 결혼대신 야반도주’를 출간한 김멋지, 위선임 작가가 함께한다.

오늘(21일) 밤 11시 첫 방송.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