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사회에 첫발을 딛는 대학졸업생들에게 "도전하고 실패하며 다시 일어서는 것에 두려움을 가져서는 안 된다"면서 변화에 대한 '능동적인 대처'를 당부했다.

또 "얼마든지 기성세대에 도전하고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만은 꼭 가슴에 담아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사립전문대 유한대학교 졸업식을 찾았다.

현직 대통령의 전문대 졸업식 참석은 지난 2001년 2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충청대학 졸업식에 참석한 것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이 비서울, 비4년제, 비국·공립 대학 졸업식에 참석한 것은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도전정신'을 강조하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고 있다.젊음 그 자체가 4차 산업혁명의 경쟁력이 될 수 있다"면서 "앞선 세대가 이룩해 놓은 것들을 해체하고, 새롭게 융합하는 창의적인 사고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필요로 하는 인재"라며 졸업생들을 응원했다.

이어 유한대 설립자인 유일한 박사의 '마음먹은 것은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하라'는 말을 인용하며 "청년을 청년답게 사는 여러분이 되어달라.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가보는 여러분이 되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행복한 나라, 무한한 가능성의 날개를 펼쳐 훨훨 날 수 있는 나라, 때로 현실의 벽에 부딪혀 상처받고 쓰러지더라도 다시 훌훌 털고 일어설 수 있게 뒷받침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면서 "국가의 뒷받침을 믿고, 불안보다 더 큰 희망과 설렘을 담아 힘차게 사회로 나아가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졸업식 참석 전 유일한 박사의 묘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유 박사의 삶(독립운동가, 기업인, 교육가, 사회사업가)이 '다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대한민국'과 맞닿아 있다"며 참배 이유를 설명했다.

1895년생인 유 박사는 9살의 나이에 미국유학을 떠나 15세에 현지 한인소년병학교에 지원했고, 재미 한인들로 구성된 맹호군(한인국방경비대) 창설에 앞장선 독립운동가다.

미국에서 청년 사업가로 성공했지만, 1926년 귀국해 '유한양행'을 설립, 민족의 건강보호에 앞장선 기업인이기도 하다.

특히 유 박사는 시대에 앞선 정도경영으로 존경받고 있다.

1939년 우리 기업사상 최초로 종업원 지주제를 실시했고, 1969년 전문 경영인에게 경영권을 승계한 것도 최초 사례다.

정경유착을 거부해 이승만·박정희 정부에서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받았지만 오히려 철저히 세금을 납부했다는 것이 밝혀져 모범납세 법인으로 선정됐다는 일화도 있다.

유 박사는 1971년 손녀 등록금 등 일부를 제외하고 자신의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타계했다.

총 407억원으로 현재 가치로 약 7000억원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이 자리에 오기 전 유일한 선생 묘역을 다녀왔다"며 "졸업생 여러분의 가슴에는 사회와 국가를 위해 헌신해 온 선생의 '인류평화와 봉사 그리고 자유 정신'이 흐르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경기도 부천 유한대학교에서 열린 '2018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졸업생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