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김영주 한국무엽협회(무협) 회장은 21일 "보호무역주의 확산, 세계 경제성장 둔화, 반도체 및 IT 경기 하락 등으로 올해 수출 여건은 어느 때보다 어려울 전망"이라며 "무역협회는 무역업계가 혁신성장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한국무역협회 '2019년 정기총회'에서 김영주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무역협회 김 회장은 이날 삼성동 코엑스에서 무역업계 대표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무협 2019년 정기총회에서 스타트업 해외 진출 지원 등 올해 6대 추진전략을 발표하며 이 같이 말했다.

무협은 국내 기업들이 해외 사업 전개에 있어 대내·외적인 어려움에 놓인 상황을 인지하고 이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지난해 글로벌마케팅본부와 혁신성장본부를 신설한 데 이어 최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민관합동 수출전략회의를 열고 '수출활력촉진단’을 전국에 파견했다.

김 회장은 무협의 올해 사업 목표로 ‘신 수출동력 발굴 및 회원사 글로벌 역량 강화'를 제시하고 이 같은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고, 통상마찰이 될 만한 사안들을 미리 파악해 정보를 제공하겠다"며 "시장다변화를 위한 노력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구체적인 실천 방안도 제시했다.

먼저 기업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온·오프라인 해외마케팅 기능 통합으로 시너지를 확대하고 신남방·신북방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민간차원에서의 통상협력을 위한 활동도 전개한다.

그는 "정부의 '통상전략 2020'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통상협의체를 통해 무역업계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며 "민간 차원에서 G2 국가와의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앞장선다.

김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기업이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상생 협력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신산업 육성 정책과 불필요한 규제 개선에도 힘쓸 예정이다.

아울러 빅데이터에 기반한 맞춤형 무역정보 플랫폼을 구축하고, 잠실 마이스 밸리 조성 등 미래 무역 인프라 조성도 추진한다.

김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기술 분야에서 주도권 장악을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다"며 "비상한 각오로 무역업계의 애로 사항을 적극 타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도 과감한 용기와 도전으로 혁신을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