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인텐스' 트림 대비 100만원 저렴한 1330만원르노삼성자동차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라이프' 트림을 새로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트림의 가격은 1330만원으로 기존 '인텐스' 트림 대비 100만원, '카고' 대비 150만원 각각 저렴하다.

이로써 트위지는 인텐스, 카고, 라이프의 3개 트림을 확보함으로써 전기차 고객들의 선택지를 더욱 넓혔다.

올해 초소형 전기차의 국가 보조금은 420만원이며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250만~500만원의 보조금이 별도로 책정된다.

트위지 라이프 트림에 이들 보조금을 최대 적용하면대 920만원을 지원받아 4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라이프 트림은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와 원톤 바디컬러, 스틸 휠과 화이트 휠 커버를 적용해 보다 깔끔한 미래지향적 외관 디자인을 선보였다.

트위지는 아울러 기존 인텐스, 카고 트림도 각각 70만원 인하해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이에 따라 인텐스는 1430만원, 카고는 1480만원으로 각각 내려갔다.

트위지는 일반 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으며, 완충까지 걸리는 시간은 3시간50분이다.

최대 80㎞/h로 달릴 수 있으며, 인텐스와 라이프 트림은 각각 2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