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선수들의 호소문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한국 컬링의 추악한 민낯이 만천하에 확인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대한체육회, 경상북도와 합동 시행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을 진행한 강정원 문체부 체육국장 직무대행 겸 체육협력관은 “선수 인권 침해, 경상북도체육회 지도자의 부실 지도, 선수 상금 및 후원금 미지급 및 횡령, 보조금 집행과 정산 부적정, 친인척 채용 비리, 컬링팀 사유화 등을 모두 확인했다”며 ‘팀 킴’의 손을 들어줬다.

◆ “연예인 된 줄 아냐” 김경두 일가의 선수 인권 유린 ‘팀 킴’ 호소문은 그간 국내 컬링계에 오래 몸담아온 김경두 일가의 만행에 치중했다.

합동감사반의 조사도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딸 김민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감독, 사위 장반석 경북체육회 믹스더블팀 감독에 초점을 맞췄다.

선수와 지도자의 주장이 서로 엇갈리는 상황에서 합동감사반은 타 팀의 선수 및 지도자, 대한컬링경기연맹까지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 인권 관련 선수들의 주장은 대부분 검증됐다.

선수들의 소포를 먼저 열어보거나 인터뷰 시 감사 표현을 강요하는 등 과도한 사생활 침해가 인정됐다.

선수들이 제출한 녹음 파일에는 외모 비하 발언,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주니 너희들이 연예인인 줄 아느냐. 서커스를 하고 있다”는 막말도 포함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감사를 통해 체육 현장에서의 선수들의 열악한 인권 실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감사 결과는 체육 분야 구조 혁신을 위해 문체부가 운영하는 ‘스포츠혁신위원회’에 별도로 보고하고, 이후 위원회와 함께 선수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 상금 9000만 원도 꿀꺽…향후 경찰 수사 본격화 이번 감사에 따르면 김경두 일가는 ‘팀 킴’의 주머니를 털어 자신의 곳간을 불려왔다.

평창동계올림픽 후 경북체육회 컬링팀 및 여자 선수단에게 돌아갔어야 할 금액은 9386만8000원에 이른다.

국가와 지역자치단체에서 받은 보조금 중 부적절하게 쓰였다고 판단해 정산한 환수액은 2억1200만 원이나 된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횡령 규모를 파악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환수 대상으로 선정된 4건의 이의 제기 기간에 증빙자료가 제출된다면 총액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김경두 일가에 의해 팀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해 이미 사유 재산으로 귀속된 측면도 있다.

조세를 포탈했는지를 밝히는 건 이제 국세청의 몫이 됐다.

문체부에서 오는 22일 경찰에 수사 의뢰를 요청할 계획이다.

김경두 전 부회장, 장반석 감독, 경북체육회 관계자까지 총 3명의 경찰 출석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경상북도와 대한체육회, 대한컬링경기연맹, 경북체육회가 감사 최종 결과를 토대로 개별 수사를 의뢰한다면 문제는 더 확대될 수 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