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들이 부당한 대우를 호소한 논란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의 특정 감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감사 결과 선수들의 부당 대우 주장과 상금 및 후원금 횡령과 채용 비리 등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

21 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는 경상북도( 도지사 이철우), 대한체육회( 회장 이기흥) 와 합동으로 실시한 ‘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컬링 국가대표 선수( 경상북도체육회 여자컬링팀) 들은 작년 11 월 지도부로부터 그동안 부당한 대우를 받았단 호소문을 발표한 바 있다.

강정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선수들의 주장과 논란 이후 작년 11 월 19 일부터 12 월 21 일까지 5 주간에 걸쳐 문체부 2 명, 경상북도 2 명, 대한체육회 3 명 등으로 이루어진 합동 감사반 7 명은 의성군청과 경상북도체육회( 경상북도 경산 소재) 에서 실지감사를 진행했다.

또한 외부 회계전문가 2 명을 감사에 참여시켜 회계 분야도 검토했다.

합동 감사반은 경상북도체육회 선수와 지도자 등 관계자 30 여 명에 대한 면담을 진행했으며,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제출한 자료와 관계기관에서 제출한 자료 등을 조사하고 검토했다.

이번 감사 결과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 지도자들의 선수 인권 침해, 선수 상금 및 후원금 횡령, 보조금 집행과 정산 부적정, 친인척 채용 비리,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과 의성컬링센터 사유화 등이 확인됐다.

문체부는 이번 감사결과에 따라 △ 수사의뢰 6 건( 중복 포함, 수사의뢰 대상자 3 명, 2 개 기관) △ 징계요구 28 건( 중복 포함, 징계대상자는 10 명) △ 주의 1 건 △ 환수 4 건, △ 기관경고( 주의) 4 건 △ 개선 7 건 △ 권고 11 건 △ 통보 1 건 등 총 62 건의 감사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련 법률에 따라 향후 1 개월간 감사결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후 최종 결과를 경상북도와 대한체육회, 대한컬링경기연맹, 경상북도체육회에 통보할 예정이다.

각 기관은 통보 내용에 따라 징계, 환수, 개선, 사법조치, 권고사항 이행 등 감사결과에 따른 처분을 조치하고, 이행 결과를 문체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