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제공): 21일 문재인 대통령, 유한대학교 졸업식>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1일) 유한대학교 졸업생들에게 "'얼마든지 기성세대에 도전하고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라는 자신감만은 꼭 가슴에 담아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부천시 소재 유한대학교 졸업식을 찾아 축사를 통해 "여러분이 맞이할 미래는 과거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다. 저 역시 여러분께 답을 드릴 수는 없다"며 "다만 청춘을 먼저 보낸 선배로서 여러분이 청년의 시간을 온전히 청년답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전문대 졸업식에 참석한 것은 2001년 2월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충청대학 졸업식을 찾은 이후 두번째입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21일 문재인 대통령, 유한대학교 졸업식>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고 있다. 여러분이 더 큰 희망과 능동적인 변화를 꿈 꿀 수 있는 기회"라며 "세계는 이미 새로운 인재, 창의적인 인재에 열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한대학교는 일찍부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ICT 융합 교육을 강화하고 IT 분야와 산업을 연결하는 새로운 인재를 양성해왔다"며 "유한대학교의 인재들이 우리나라 혁신성장을 이끌어가는 든든한 동량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21일 문재인 대통령, 유한대학교 졸업식> 문 대통령은 "정부도 여러분의 행복한 미래를 바라고 기원한다"며 "여러분이 행복한 나라, 무한한 가능성의 날개를 펼쳐 훨훨 날 수 있는 나라, 때로 현실의 벽에 부딪혀 상처받고 쓰러지더라도 다시 훌훌 털고 일어설 수 있게 뒷받침하는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졸업식 축사에 앞서 1977년 12월 유한대학교를 설립한 故 유일한 박사의 기념 영상을 시청했으며 축사 이후 졸업생, 내빈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단체사진을 찍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