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유한대학교 졸업식에 참석,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들에게 '청년다움'을 강조하며 자신감을 가지고 도전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인생 선배로서 조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부천에 있는 유한대 졸업식을 찾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애초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사전 공지됐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2월 국립대인 울산과학기술원(UNIST)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현직 대통령이 전문대 졸업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01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충청대학 졸업식에 참석, 연설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이 유한대 졸업식을 찾는 이유에 대해서 유한대는 독립운동가이자 기업인 교육자로 한평생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를 실천한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학교라는 상징성이 있어서다.

문 대통령은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띄우고 있다는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의 뿌리가 임시정부에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해 건국절 논란의 종지부를 찍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희망과 고통이 공존했던 자신의 청춘 시절을 언급하면서 "여러분이 맞이할 미래는 과거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다"며 "저 역시 여러분께 답을 드릴 수는 없지만, 청춘을 먼저 보낸 선배로서 여러분이 청년의 시간을 온전히 청년답게 살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자세와 태도로 인생을 대하는지, 어떤 인생 경로를 걸어가는지는 각자의 선택"이라면서 "다만, '얼마든지 기성세대에 도전하고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라는 자신감만은 꼭 가슴에 담아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또 "저는 여러분이 아직 무엇을 이루기에 어리다고 생각하거나, 기성세대가 만든 높은 장벽에 좌절하여 도전을 포기하지는 않기를 바란다"며 "도전하고 실패하며 다시 일어서는 것에 대해서 두려움을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신선하고 발랄한 생각, 자유로운 의사소통과 삶의 일부가 된 ICT 기술과 문화는 기성세대가 갖지 못한 능력"이라며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경쟁력이고, 감수성도 경쟁력이며, 공감능력도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한대는 일찍부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ICT 융합 교육을 강화하고 IT 분야와 산업을 연결하는 새로운 인재를 양성해왔다"며 "준비한 사람만이 미래를 이끌 수 있다.저는 유한대학교의 인재들이 우리나라 혁신성장을 이끌어가는 든든한 동량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나 평등한 기회 속에서 공정하게 경쟁하고 노력하는 만큼 자신의 꿈을 성취할 수 있는 사회를 원한다"면서 "여기 계신 졸업생뿐만 아니라, 이 땅 모든 청년의 소망이기도 할 것이다.저도 그 소망을 위해 항상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