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고경록 기자] 인천시가 기초연금액 인상, 사물인터넷 기반 안심안부서비스, 노인일자리 급여현실화 등의 '노인사업'을 신규·확대 추진한다.

시는 21일 "올해 노인 분야 예산을 지난해(7384억3000만원)보다 약 26% 증액한 9277억2000만원으로 늘려 지원 정책을 대폭 확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 가운데 소득하위 20%는 기초연금 지급액을 올해 4월부터 기존 월 최대 25만원에서 최대 30만원으로 인상한다.

인상 후 약 7만여명의 어르신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기초연금 신청을 주민센터, 국민연금공단 외에도 '복지로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게끔 한다.

시는 '노인일자리 창출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통해 관내 노인 일자리를 전년 목표 대비 5400여개 늘어난 3만2719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노인일자리 급여 현실화 추진사업의 일환으로 월 59만원과 주휴 및 월차수당을 별도로 지급하는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를 신설해 어르신들의 실질적 소득보충을 위한 노인일자리를 제공한다.

올해 시범사업으로 1009개 일자리를 시작으로 매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상반기 중에 총 8600명 어르신을 대상으로 쌍방향 영상통화와 온도·습도·동작 감지가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기술기반 어르신 안심안부서비스 사업도 확대 시행한다.

이 서비스는 어르신의 움직임을 실시간 감지해 위급 상황 때 119 통화 연결 시 주소가 자동 전송되고, 어르신들이 일정시간 움직임이 없을 경우 경고 알림 문자 전송이 된다.

이밖에 1~2년 내 노인복지관 개관, 인천시립요양원 건립, 7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 대상 '효(孝) 드림 복지카드' 제공 사업 등을 추진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해 11월12일 인천시청 로비에서 열린 '노인일자리 시장형생산품 전시·판매'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인천시 고경록 기자 gr7640@etomato.com